언론보도 |
컨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화면 확대 화면크기 화면 축소
모두 함께 누리는 여행의 즐거움,서울다누림관광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언론보도

'관광약자 배려' 청와대 무료셔틀 운영한 서울관광재단 [아주경제]
작성자: 방혜민 작성일: 2022.06.16
조회수: 105

6만3000명.
서울관광재단이 운영하는 다누림 셔틀버스가 '청와대 관광'을 위해 총 33일간 장애인, 임신부, 노인, 어린이 등 관광약자들을 무료로 수송한 인원이다.  

청와대 무료 셔틀, 33일간 2468㎞ 운행

16일 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에 따르면 재단은 지난 5월 10일 청와대 개방 때부터 지난 11일까지 장애인, 임신부, 노인 등 관광약자에게 청와대 관광을 위해 셔틀버스를 무료로 서비스했다. 33일간 다누림 셔틀버스가 경복궁역에서 청와대까지 왕복 운행한 거리는 하루 평균 34회 운행을 전제로 총 2468㎞. 서울~부산(388.2㎞)을 3회 왕복한 셈이다. 다누림 셔틀버스는 재단이 갖고 있는 관광약자를 위한 차량으로, 버스 1대와 미니밴 6대 등 총 7대다. 휠체어와 유아차(유모차) 탑승이 가능한 리프트 차량으로 제작됐다. 

재단은 관광약자를 포함해 누구나 접근 가능하고 여행하기 편리한 도시를 건설하는 '유니버설 관광 환경 조성사업'을 펼치고 있다. 물리적 환경 개선, 관광약자 이동권 강화, 정보 접근성과 사회적 인식 개선에 앞장서고 있다. 

재단은 셔틀버스 운행을 당초 지난달 22일까지 할 계획이었으나 지난 11일 토요일까지 연장했다. 재단 측은 휠체어와 유아차 사용자는 대기 없이 우선 탑승하도록 해 세심한 배려에 감동받았다는 후기가 적잖았다고 전했다. 


하루 평균 1922명 이상이 탑승해 누적 이용객은 6만3440명을 기록했다. 지난 2일 기준 청와대 관람객 수가 62만명인 점을 감안하면 10% 이상이 청와대 순환버스를 이용한 것이다. 휠체어, 유아차 사용자뿐 아니라 특히 보행이 어려운 65세 이상 고령자 수요가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청와대 셔틀버스는 주중과 주말 이용 대상도 확연히 달랐다. 주중에는 65세 이상 고령 이용객들이 대다수였던 반면 주말에는 가족 단위로 청와대 방문이 많다 보니 유아차 탑승객들이 많았다.
 

추모관 방문 차량 지원에 장애인 픽업 서비스···ESG경영 눈길


재단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도 앞장서고 있다. 특히 2019년 서울다누림관광센터를 개관해 장애인, 고령자, 영유아 동반자를 비롯해 누구나 편리한 관광 환경을 구축해왔다.

지난해부터는 서울다누림 미니밴을 동원해 관광약자에게 백신 접종도 지원하고 있다. 백신 접종이 올해 만 5세부터 11세까지 확대되고, 고령자 대상 4차 백신 접종이 시작된 점을 염두에 둔 조치다. 

여기에 올해부터 장애인이 장례식이나 추모관을 방문해야 할 때도 차량을 지원하고 인천·김포공항에서 서울까지 장애인 픽업 서비스도 실시하고 있다.  

올해 다누림투어는 △계절 특화 코스 △취향 따라 선택할 수 있는 연중 상시 코스 △현대자동차 협업 서울·경기 코스 등을 신설했다. 하반기에는 시각장애인을 위한 현장영상해설이 지원되는 국립항공박물관 코스도 신설한다.



※ 기사 원문 보기 [아주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