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
컨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화면 확대 화면크기 화면 축소
모두 함께 누리는 여행의 즐거움,서울다누림관광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언론보도

서울관광재단, 시각장애인 현장영상해설 투어 예약 시작 [이데일리]
작성자: 방혜민 작성일: 2022.06.07
조회수: 106

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대표이사 길기연)에서 7일부터 시각장애인을 위한 현장영상해설 투어 예약을 개시한다.

현장영상해설은 시각장애인이 안전하고 풍부하게 관광을 즐길 수 있도록 방향과 거리 등 자세한 정보를 제공하고, 촉각 등 다양한 감각을 활용하여 관람하도록 돕는 전문 해설을 의미한다.


현장영상해설 투어는 지난해에 예약이 조기 마감되었을 정도로 만족도가 높은 프로그램. 운영 만족도 설문에서도 97.6%가 투어에 만족한다고 긍정적으로 답변했다. 참가자들은 “(경회루의) 모형의 내림마루 따라서 만져보니 전체 구조를 잘 이해할 수 있다.”, “역사적 배경뿐 아니라 만져볼 수 있는 요소를 비롯해 시각장애인에게 필요한 가이드를 제공해서 여행에 많은 도움이 되었다.”라고 소감을 남기기도 했다.

이번에 예약 가능한 코스는 총 3개 코스로 서울의 전통적인 매력을 엿볼 수 있는 ▲경복궁, ▲창경궁 코스와 자연과 역사를 즐길 수 있는 ▲남산 3개 코스로 구성됐다.

경복궁과 창경궁 코스에서는 각 건축물의 역사적인 사건을 생생한 해설로 제공한다. 또 경복궁의 경회루, 창경궁의 통명전 등 주요 건축물 모형을 만지며 건축 구조도 살펴볼 수 있다. 특히 창경궁에서는 청진기를 활용해 식물의 소리를 들어보는 이색 체험도 진행된다. 남산 코스는 조선시대부터 현대까지 아우르는 역사 해설과 함께 남산의 자연경관이 그려지는 듯한 생생한 풍경 묘사를 들을 수 있다.


운영 기간은 9월 7일 수요일까지로 총 40회를 무료로 운영하며, 선착순으로 조기 마감될 수 있다. 모든 코스는 공휴일을 제외한 평일(월요일~금요일) 오전 10시와 오후 2시에 2회 운영된다. 단, 궁궐 휴궁일로 인해 창경궁 코스는 월요일 휴무, 경복궁 코스는 화요일 휴무이다.

이경재 서울관광재단 시민관광팀장은 “시각장애인 대상 소규모 운영으로 참가자 개별 관람 동선에 따른 맞춤형 해설 제공을 통해 만족도 높은 투어를 운영하겠다.”라며, “가을에는 국립항공박물관 코스도 새롭게 선보일 예정이니, 엔데믹을 맞이해 서울의 매력을 즐기시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 기사 원문 보기 [이데일리]